즐겨찾기 추가 2022.08.13(토) 10:4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KOTRA, 28일 美 ‘SelectUSA’ 행사 연계 ‘한-미 투자 협력 포럼’ 개최

- 반도체, 배터리 등 주요 산업 양국 상호 투자 동향 소개 및 성공 사례 공유
- 양국 기업의 상호 투자 촉진을 통한 반도체 등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

2022-06-29(수) 15:20
사진=KOTRA(사장 유정열)가 28일 SelectUSA 한-미 투자협력 포럼을 개최했으며, 주요 VIP들의 사진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래리 호건(Larry Hogan) 매릴랜드주 주지사, 유미 호건(Yumi Hogan) 매릴랜드주 주지사 영부인, 지나 레이몬드(Gina Raimondo) 미 상무부 장관, 조태용 주미대한민국대사, 장상현 KOTRA 인베스트 코리아 대표)
[신동아방송=추경민 기자]KOTRA(사장 유정열)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주미 대한민국대사관(대사 조태용), 美 상무부, 주한미국대사관, 셀렉트USA(SelectUSA), 전미주지사협회(NGA) 등과 협업으로 ‘한-미 투자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미국 최대 투자유치 행사인 ‘셀렉트 USA 인베스트먼트 서밋(Select USA Investment Summit)’과 연계해서 진행됐으며 조태용 주미 대한민국대사, 지나 레이몬도(Gina Raimondo) 美 상무부장관, 래리 호건(Larry Hogan) 메릴랜드 주지사를 비롯한 주요 주(州) 주지사 등 양국 정부 관계자와 양국 기업인 120여 명이 참석해 적극적인 네트워킹을 전개했다.

이번에 개최 8회째를 맞는 ‘셀렉트 USA 인베스트먼트 서밋’은 2019년 이후 3년 만에 워싱턴 D.C. 현지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 주최기관인 셀렉트USA는 미국 정부 고위 관료 및 주(州)정부 관계자, 투자유치기관, 글로벌 기업 등을 초청해 미국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맞춤형 정보를 제공했다. 올해는 지멘스에너지(Siemens Energy), 소프트뱅크(Softbank) 등 글로벌 기업이 참석하는 가운데 한국 참가기업은 반도체, 이차전지 분야 등 분야를 포함한 기관·기업 총 48개사 90명이 참석했다.

‘한-미 투자협력 포럼’은 이번 행사의 공식 부대행사로 지정됐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전통적 안보 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 안보 동맹으로 격상된 바 있으며, 이에 상무부 장관 등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반도체, 배터리 등 유망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1부에서는 래리 호건(Larry Hogan) 메릴랜드 주(州) 주지사, 존 뉴퍼(John Neuffer) 미국반도체산업협회장 등이 연사로 참가해 한-미 경제협력과 반도체 협력 동향 등 전반적인 양국 협력 현황을 소개했다.

2부에서는 한-미 양국의 상호 투자 사례 및 전략이 공유됐는데 △한국 측에서는 최근 10억 달러 규모의 실리콘밸리 R&D센터 건립 계획을 발표한 SK하이닉스(반도체) △미국 측에서는 퀄컴(Qualcomm, 반도체), 플러그파워(Plug Power, 수소연료전지), 빅 썬 홀딩스(Big Sun Holdings, 3D 프린팅), 피즈칼 노트(Fiscal Note, ICT) 등 주요 기업의 관계자가 산업별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했다.

장상현 KOTRA 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기존 글로벌 밸류체인은 팬데믹으로부터 촉발된 지정학적 갈등과 지역적인 문제로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동맹국과의 투자 파트너십은 무역까지 촉진할 수 있는 좋은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반도체, 배터리 등 주요 공급망 협업 분야의 경제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하기 위해 지속적인 기회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대영기자 dypark@sdatv.co.kr
        박대영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